스팩·찾기
03.23 (목)
2012 - 2018 『한국의 유산』발굴ㆍ조사 사업
next
prev
윤판석(국가상..
정현도-한민대..
김민철(국가상..
김화영(국가상..
서영애-전주비..
김종관(국가상..
김정록(국가상..

화각공예 이정천




화각공예의 역사

곽대웅의 <화각장>을 보면, "화각공예는 조선시대에 시작되어 왕실가구로 사용되었다는 견해도 있으나 이것은 18세기 이전의 유물이 없으며, 덕수궁 궁중유물전시관에 조선시대때 실제로 궁중에서 사용했던 화각함을 비롯한 여러 유물이 남아 있고, 기록상으로도 1869년에 발간된 <규합총서>가 처음이기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하였다. 일본의 정창원正倉院(일본황실의 보물창고)에 고려시대의 화각자(華角針尺)가 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 이전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옛사람들은 어떻게 쇠뿔로 가구를 장식할 생각을 하게 되었을까.

나전칠기에서 보았듯이 대모(거북 등껍질)와 나전이 함께 쓰이다가 대모가 귀하고 비싼 이유로 나전만 쓰게 된 것처럼, 화각도 대모 대체용으로 쓰여 18세기경부터 화각공예가 성행한 것으로 본다.

그런데 사실 소는 농경과 운송 수단으로 고대부터 부려왔던 흔한 짐승이고, 쇠뿔 또한 얻기 쉬웠을 텐데 조선 이전은 왜 사용하지 않았는가 하는 점이다. 그것은 물소뿔과 더불어 쇠뿔이 활을 만드는 재료이므로 무기제작에만 사용하는 조치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한다. 특히 세조실록엔 쇠뿔을 진상토록한 것과, 활의 제조 이외에 사용을 금지시킨 기록이 있고, 명나라에 각궁()을 수출하기도 하였다.

그러다가 임진왜란1592-1599과 병자호란1636을 겪은 후인 조선 후기에 사회적으로 기강이 흔들리고 무기제작에 묶여있던 제도가 허물어지면서 민간에서의 사용이 자유로워진 것으로 본다.”


이정천 장인의 화각공예전

한국 전통 화각공예전 투명한 쇠뿔의 아름다움세종문화회관 주최로 서울 삼청각 일화당에서 열렸었다.

이때 화각공예 기능전승자 이정천씨의 이층장, 약장, 침선용, 화장도구 등 화각작품 50여점이 전시되었다.

화각은 소의 뿔을 종이처럼 얇게 깎아 반투명으로 만든 다음 그 표면에 돌가루로 된 석채로 채색하여 목기(木器)나 목물(木物) 표면위에 붙여 장식한 공예. , , , , 황의 5가지 색을 혼합하여 수많은 빛깔을 만들어 아교 등의 접착제를 사용하여 붙인 것으로 실패, , 바느질 등의 침선용(針線用)과 손거울, 참빗 등 화장도구, 경대와 패물함 등에 흔히 쓰인다.


쇠뿔로 만드는 화각華角 공예

우리나라 전통가구는 나전칠기를 제외하곤 화려한 것이 드믄데 화초장과 화각장은 예외인 것 같다. 나전칠기장의 화려함을 40대 이후의 원숙한 수려함이라면, 오색으로 치장한 화초장이나 화각장은 20~30대의 활달한 화려함이 느껴진다.

표현방식은 자유자재로, 기분 내키는 대로 쓱쓱 어설프게 그린 것이 많아 왜 이렇게 그렸을까하는 의문점이 남는다. 잘 그리기로 마음먹고 그렸다면 못 그릴 이유도 없건만, 자세히 보면 각각 장인의 숨결과 개성이 나타나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만일 조각마다 그림을 완벽하게 그려 붙였다면 숨막힐듯한 느낌을 주었을지도 모르겠다. 조선시대문화가 그렇듯 자연스럽고 꾸밈없는 표현방식인가 보다라고 생각해 본다.

한국의 유산 김민성 기자

▣ 댓글 게시판
※ 먼저 로그인을 하신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댓글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하위 댓글이 있을 경우 함께 삭제됩니다.
비밀번호  
 
[댓글달기] 작성자 ※ 먼저 로그인을 하신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