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팩·찾기
10.20 (금)
2012 - 2018 『한국의 유산』발굴ㆍ조사 사업
next
prev
박인 위원장,..
한창헌(국가상..
박윤국(국가상..
전라남도 태권..
최공집-대불대..
김정록(국가상..
김정록(국가상..

<목공예> 서상보

fiogf49gjkf0d

우리나라의 목공예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각종 건물과 가재도구의 대부분을 나무로 만들어 사용하였다. 궁궐이나 관아·사원 같은 공공건물을 비롯하여 모든 사사로운 주택이 목조건물이므로 그 안에 비치하는 기물에 목제품의 비중이 늘게 마련이다.

 

나무를 많이 다루는 생활여건에 따라 갖가지 민구(民具) 역시 나무로 제작하는 것이 순리적이며, 따라서 목재를 다루는 솜씨 또한 일찍이 발달되었다. 목재를 다루어 집을 짓거나 기물을 제작하는 기술자를 목수(木手) 또는 목장(木匠)이라 부른다.

 

일반적으로 공장 (工匠)성녕바치라 일컬었음에 반하여 목수의 경우 도리어 지위라는 존칭어로 불러 왔다. 고려사에서도 바치에 해당하는 ()’이라는 용어 대신 목업(木業)’이라 하였고, 신라에서는 목척(木尺)’ 또는 자인(梓人)’이라 하였다.

 

고려시대는 일의 분업화에 따라 이미 어용기완(御用器玩)을 도맡아 제작하는 소목장(小木匠)을 따로 두었는데, 그러한 전문성이 오늘날 목수를 대목(大木)과 소목(小木)으로 대별하게 된 것이다.

 

, 대목은 기둥을 세우고 대들보와 서까래를 얹는 등 건축상의 큰 뼈대를 짜는 목수를 지칭하며, 소목(小木)은 창문과 난간과 설단(設壇) 등 잔손질이 많이 가는 부재(部材)를 다루거나 또는 이동식 시설이나 세간을 다룬다. 따라서, 노련한 대목일수록 자부심을 가지고 소목 일을 거들떠보지 않으며 먹줄과 대자귀가 그의 기본연장이다.

 

그에 비하여 소목 일에 우선 필요한 연장은 톱과 대패이다. 대목과 소목은 기본적인 분류이고, 수원의 화성(華城) 축조와 같은 국가의 대역사(大役事)에는 조각장(彫刻匠선장(船匠안자장(鞍子匠목혜장(木鞋匠) 등이 모두 동원되었고, 향촌의 일반 주택에서는 대목·소목을 가리지 않고 목수는 여러 가지 일을 다 하였다.

 

산림경제에 따르면, 일반가정에서 갖추어 놓아야 할 생활용품 가운데 목죽제품의 비율이 도자기와 금속제품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전체 목록의 40를 넘고 있다. 이것은 한국인의 목재를 다루는 솜씨가 뛰어났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주거공간이 석조나 벽돌건물인 외국과는 달리, 우리나라는 목조건물에다 온돌을 발달시킨 평좌식(平坐式) 생활을 해왔으므로 더욱 특징 있게 발달되었다.

 

, 우리의 가구는 아담하고 따사로운 주거의 분위기에 맞도록 단순화시키면서 허식을 피하고 절제된 소박한 느낌을 준다. 장식성의 과다 현상은 한 시대의 유행이거나 특정한 계층의 전유물을 만들어낼 수 있지만, 자연스럽게 필요에서 우러난 아름다움은 시대와 계층을 초월하여 형성되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목공품은 건축에서와 마찬가지로 못의 사용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숨겨진 내부의 결구(結構)를 튼튼하게 짜는 데 특징이 있는데 대나무 못과 부레풀을 주로 썼다. 그것은 나무의 성질을 이치에 맞게 적용하는 오랜 경험의 결과이다. 목공품은 그 쓰임새와 놓이는 장소에 따라 가변성(可變性)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 점에서는 숨쉬는 기물에 속하며, 제작자의 재능과 사용자의 애정이 동시에 민감하게 반영된다는 점에서 공예품으로서의 품격을 지닌다.

 

손에서 손으로 이어져 내려온 우리의 목공예 기술

 

기목나무공방(영천시)의 서상보 선생은 대한민국 명장으로 선정된 분으로, 목공예 분야의 대가이다. 그가 목공예로 들어선 것은 그야말로 타고난 것이었다.

 

경북 영천시 금호읍 교대리에서 태어난 서상보(79) 선생은 1930~40년대 어린 시절을 시골 마을에서 보냈다. 먹고 살기 힘든 시절, 그 역시 순전히 먹고 살고자 기술을 배워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초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그는 동네 목공소에 들어가 기술을 배웠다. 아직 목소리도 패지 않은 까까머리로 소년이었다.

 

하지만 뛰어난 손재주를 가졌던 그는 습득이 빨랐다. 손재주는 타고난 것이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가 만든 가구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여러 목공소에선 그런 그의 능력을 필요로 했다. 실력을 인정받으면서 다른 사람들과 같은 시간을 들여 일을 해도 그는 더 많은 월급을 받을 수 있었다.

 

고집스럽게 지켜온 전통기술, 빛을 보다

 

작품을 만들어내기보다는 생계를 위해 제작을 했던 서상보 선생은 1980년 중반 자신만의 공방을 갖기 전 대구의 한 가구공장에서 일을 했다. 그는 나무를 구해 제작해서 옻칠까지 마무리하는 작업을 일일이 오로지 손으로 만들어냈다.

 

주로 고가구를 담당해서 제작했는데 그는 고집스럽게 전통방식으로 만들었다. 그런 그의 실력은 우연한 기회에 빛을 발하게 됐다. 정확히 29년 전, 주문제작으로 들어온 가구를 배달하기 위에 차에 싣는 찰나, 길을 지나던 당시 대구공전(가야대) 이경희 학장이 그의 제품을 보게 됐다.

 

이 학장은 그 자리에서 제품을 제작한 주인공을 찾았고 그에게 3층 장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완성된 작품을 본 이 학장은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8)에 작품 출품을 권유했고, 그 작품은 대전에서 장려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계속 이어져야 할 소중한 우리의 기술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서 수상을 한 이후 서상보 선생은 자신만이 갖고 있는 전통 기술을 널리 알리고 보급하기 위해 나섰다. 그리고 제품이 아닌 그만의 기술로 작품을 만들어 내기 시작했다.

 

목공예품이라는 우수 작품 가운데 중심 부분에 햇볕같이 새겨 넣어야 되는, 고런 것이 바로 상감이여.”

제대로 만들어 갖고 가운데 박아야지, 제대로 못 만든 상감을 박으면 작품을 손상시켜. 그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상감입니다.”

 

8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 이후로 2006, 2009년에도 그의 작품은 수상의 영광을 안았으며 2010년 원주옷칠공예대전에서는 은상을 수상하는 등 지금까지 23여개의 공예대전에서 빛을 발했다.

 

몇 년 전에는 작업할 나무를 옮기다 발목으로 나무가 떨어지는 바람에 발목부상을 당하기도 했던 그는 6개월 만에 다시 일어나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요즘은 모든 일들이 기계화되어 사람의 능력이 필요 없는 시대가 되었다.

 

하지만 목공예는 예외다. 모든 것이 수작업이다. 그렇기 때문에 1,2년 배워서는 능력을 발휘할 수 없다. 아무리 좋은 연장과 손재주를 갖고 있어도 수년간의 연마가 필요한 작업이다. 서씨는 그 맥이 끊이지 않도록 제자에게 심혈을 기울여 전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의 유산 이소정기자

▣ 댓글 게시판
※ 먼저 로그인을 하신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댓글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하위 댓글이 있을 경우 함께 삭제됩니다.
비밀번호  
 
[댓글달기] 작성자 ※ 먼저 로그인을 하신 후에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